메뉴 건너뛰기

누가 활천 보나요?

2008.01.27 20:43

김성찬 조회 수:3009 추천:45

신년 호 리뷰 원고청탁을 받는 순간, 작년 총회에서 교단의 수장되는 분이 “누가 활천 보나요?”라고 무심코 내뱉던 속말이 생각났다. 신학교 시절 교내 축제 때, 필자는 우연히 성주산 자락을 거닐다가 백일장 대회에 끼어들어 즉흥 시 한편을 읊어댔다. 시제(詩題)가 ‘활천’이었다. 이유인즉슨, 바로 그 성주산 자락 백일장 터에 말라버린 ‘복천(福泉)’이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 말라버린 ‘복천’더러 ‘활천(活泉)’이 되라는 메시지를 형상화했다. 그런데 바로 그 성주산 자락 선지동산에서 열린 성총회에서 ‘활천’이 공개적으로 무안을 당하고 있었다.

신년 호 활천을 손에 쥐었다. 그러나, 한정된 지면 관계로 이런 저런 전반적 리뷰는 할 수 없다. 그래서 신년 호에 나타 난 우리 신앙의 정체성 회복이라는 편집 방향에 대해서만 짧게 언급하기로 한다.    

이상과 같은 관점으로 비교평가를 하기 위해 먼저, 지난 해 2007년도 신년호를 클릭해 봤다. 그 신년 벽두부터 다시, 한 개인의 단편적 신학 이념에 입각하여 길면 잘라 내버리고, 짧으면 늘어뜨려 처단해 버리는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처럼 기획 상품 찍어내듯, 그 어떤 이들에게는 복음의 왜곡자라는 위험한 판정을, 또 작위적 콘티에 따라 자기 취향에 맞는 그 어떤 이에게는 낯 붉어지는 면죄부를 부여하는 식의 설교행위의 총체성이 배제된 소위 설교비평이란 이름의 무모한 도발이 교단지(敎團誌) 활천에 까지 무분별하게 연이어지며 한 판 신명을 누렸다. 그리고 그런, 현장목회적 교회론이 올바르게 정립되지도 못한 아류들이 필자연 하며 활천을 휘젓고 다녔다고 생각된다. 그래서 교회는 외면했고, 그런 논객들이 활개를 치던 활천에 침묵하던 다수는 교단 신학(앙) 정체성을 혼란시킨 이해할 수 없는 편집의도에 내심 매우 불안해하고, 불만스러워 했다.

그 메마른 복천(福泉)에 활천(活泉)의 오늘이 있다

그리고 오늘, 2008년도 신년 호 표지에 뽑아 올린 ‘그 순간 - 성결의 은혜가’ 라는 글 제목이 눈에 띄며, 다시 편집주간의 결의에 찬 음성이 귓전을 때린다.

“사중복음의 저변화(底邊化)를 모색해 보고자 합니다.”
난 속으로 답했다.
‘그 저변화(底邊化)가 쉽지 않을 텐데…….’

교계 신앙잡지 중 최대의 발행부수를 자랑하는 ‘신앙계’는 오중복음을 저변화한 잡지다. 이는, 그 잡지가 오중복음의 저변화를 모색한 결과 그 성취를 이루었다는 말이 아니다. ‘신앙계’는 그 살아 있는 오중복음의 복천에서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그 복된 은혜를 문자화하기가 바쁜 그릇이다. 그  산 샘에서 흘러나오는 오중복음의 체험적 고백들을 ‘신앙계’가 널리 저변화하는 도구가 되었다는 말이다. 이런 관점에서 사중복음의 저변화는 활천 편집자의 모색만으로는 역부족이다. 우리의 복천이 말라 버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우리 성결교단이 사중복음의 신앙화를 억제한 역사적 과오 속에 ‘활천’이라는 매체가 우뚝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선교 초기의 그 신비적 열광을 유교적 메스로 재단하고, 성령의 역사마저 편협하게 다룬 교조주의적 도구가 ‘활천’이 아니었던가? 그래서, 활천은 ‘그 순간-성결의 은혜가’라는 제목에 걸 맞는 필자를 구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단절적 변혁으로서의 성결(령)체험이 구두선에 그친 우리 교단역사에 비추어 봤을 때 말이다.

그런데, 해체주의적인 386세대들이 물러가는 지금 2008년 신년 호는, 우리의 본디 신앙적 정체성을 회복하려는 방향으로 물꼬를 틀고 있다. 고무적인 일이다. 중생 · 성결 · 신유 · 재림. 이 ‘사중복음의 저변화’라는 신년 호 편집 목적과 방향은 ‘영원성이 내재된 과거적 미래의 회복’이라는 관점에서 매우 적절하다. 우리의 프락시스(Praxis)는 고등 신학적 우월논쟁에서가 아니라, 바닥에서 그 신비를 맛 본 이들의 성령 체험 고백이어야 한다. 활천은 죽은 문자의 저장고가 아니라 성령이 살아 역사하는 말씀체험 산실이어야만 한다.  

우리의 복천을 일과성 허섭스레기들로 봉해 버리지 말라. 그 성주산 복천을 활천 되게 하라. ‘사중복음의 저변화’는 활천 편집진의 몫이 아니다. 바로 활천 구독자들인 우리 현장의 신학자인 목회자들과 체험적 평신도들의 몫이다. 이 일을 위해서는 우리 교회들이 먼저 사중복음을 육화해야 하고, 그 체험들을 문자화하여 ‘사중복음의 저변화(底邊化)’에 기여해야만 한다. 제발 고상한, 신학적 운운하는 이들에게 주눅 들지 말고 당당하게, 서슴없이 그 체험을 토해 내라. 그 성령충만의 감격적 체험이 강물을 이루게 하라. 작품 없이 평론이 있을 수 없듯, 현장 없는 이론은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현장에 활천이 늘 자리해야 한다. 발로 뛰는 편집. 이 일을 위해 인적 지원도 아끼지 말라. 더 이상 사변적 사중복음 논쟁이 아닌 신앙화 되고, 생활화 된 사중복음의 저변화(底邊化)를 위하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대못박힌 이 발뒤꿈치 뼈를 보라! [2] 김성찬 2008.05.06 4692
21 HEVEN(천국?) 그 'A'가 빠진 이유는? [2] 김성찬 2008.05.02 2946
20 바벨과 새예루살렘 - 그 일색(一色)과 일치(一致) [2] 김성찬 2008.05.01 2975
19 전도의 미련한 불가항력적 은혜 [2] 김성찬 2008.04.28 3356
18 심리학에 물든 부족한 기독교? [1] 김성찬 2008.04.23 3038
17 우주시대-그 때에 걸맞는 양식을 [4] 김성찬 2008.04.10 2977
16 It's a gloomy night. 김성찬 2008.03.12 2847
15 숨겨진 세 쌍의 십자가 [1] 김성찬 2008.02.24 3158
14 절대로 우리가 그들을 이길 수 없는 이유 [2] 김성찬 2008.02.15 3054
13 난 베데스다를 사랑하지 않습니다 다만 …… 김성찬 2008.04.08 2959
12 참 부모 되기-parenting 김성찬 2008.05.05 3035
11 '어린이의 이해’ - 돌이켜 어린아이가 되지 아니하면... 김성찬 2008.05.04 3199
10 성지컬럼-에베소에서-헛되지 않는 수고 김성찬 2008.04.10 3042
9 봄을 알리는 화신(花信)처럼 김성찬 2008.04.01 2965
8 그녀의 서울 구경 제 2탄 [3] 김성찬 2008.02.28 3065
» 누가 활천 보나요? [4] 김성찬 2008.01.27 3009
6 대선 - 그 멀고도 험한 국민통합을 이룰 기회일 수 있을까 김성찬 2007.12.11 2830
5 함께 갑시다 [2] 김성찬 2007.11.30 2756
4 헛되지 않는 수고 [2] 김성찬 2007.11.20 3110
3 더한 성장이냐? 고른 확장이냐? 김성찬 2007.11.19 2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