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It's a gloomy night.

2008.03.12 21:55

김성찬 조회 수:2847 추천:63

It's a gloomy night.

 

아침 나잘에는 엘에이에서, 와싱톤에서 그 동서 해안에서 두 분의 살가운 친지들이 전화를 넣어줬고, 그들이 아메리카 드림을 성취해가는 힘찬 날개짓에 격려하며 감사해 했었는데, 

문득, 이 시간 내 사위가 어두어지며-

지난 2005년, 미국 뉴욕 북부 스토니포인트 센터에서 한여름을 보내면서,       

일 썼던 노루 사슴 뛰노는 스토니 포인트 일기문 중 다음과 같은 인용 구절이 다시 생각 나 옮겨 본다.

"물론 간혹 가다가 나에게 들이대는 카메라 앞에서는 웃으며 인터뷰를 했던 걸로 기억된다. 힘내겠다고 비록 현실은 휠체어를 타고 살지만 마음만은 신나게 살겠다고...언젠가는 클론의 모습으로 돌아가겠다고...그렇게 웃으며 인터뷰를 끝내고 집에 돌아와서 자려고 침대에 누우면 또 다시 귓가로 흐르는 눈물을 감출 수가 없었다. 정말로 장애인으로 새롭게 산다는 게 힘들었다. 견딜 수 없는 아픔이고 내가 이길 수 없는 현실이었다."   (클론 강원래)

 

 

다음은, St. 어거스틴이 설교 전에 드렸던 기도문 중 한 구절이다.

Keep me alive and alert                  

주여, (잿빛 체념과 우울증에 시달리는) 나를 항상 생기발랄케 하시고 경성케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대못박힌 이 발뒤꿈치 뼈를 보라! [2] 김성찬 2008.05.06 4692
21 HEVEN(천국?) 그 'A'가 빠진 이유는? [2] 김성찬 2008.05.02 2946
20 바벨과 새예루살렘 - 그 일색(一色)과 일치(一致) [2] 김성찬 2008.05.01 2975
19 전도의 미련한 불가항력적 은혜 [2] 김성찬 2008.04.28 3356
18 심리학에 물든 부족한 기독교? [1] 김성찬 2008.04.23 3038
17 우주시대-그 때에 걸맞는 양식을 [4] 김성찬 2008.04.10 2977
» It's a gloomy night. 김성찬 2008.03.12 2847
15 숨겨진 세 쌍의 십자가 [1] 김성찬 2008.02.24 3158
14 절대로 우리가 그들을 이길 수 없는 이유 [2] 김성찬 2008.02.15 3054
13 난 베데스다를 사랑하지 않습니다 다만 …… 김성찬 2008.04.08 2959
12 참 부모 되기-parenting 김성찬 2008.05.05 3035
11 '어린이의 이해’ - 돌이켜 어린아이가 되지 아니하면... 김성찬 2008.05.04 3199
10 성지컬럼-에베소에서-헛되지 않는 수고 김성찬 2008.04.10 3042
9 봄을 알리는 화신(花信)처럼 김성찬 2008.04.01 2965
8 그녀의 서울 구경 제 2탄 [3] 김성찬 2008.02.28 3065
7 누가 활천 보나요? [4] 김성찬 2008.01.27 3009
6 대선 - 그 멀고도 험한 국민통합을 이룰 기회일 수 있을까 김성찬 2007.12.11 2830
5 함께 갑시다 [2] 김성찬 2007.11.30 2756
4 헛되지 않는 수고 [2] 김성찬 2007.11.20 3110
3 더한 성장이냐? 고른 확장이냐? 김성찬 2007.11.19 2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