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예수님 외에는

2012.10.05 11:10

박원석 조회 수:1083 추천:75

 

추석명절이 지나갔다.

 

힘들고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함께 기쁨의 시간도 많았다.

사람을 섬긴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또 경험하였다.

그래서 이웃을 섬기는 일을 내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

 

생각해 보면 한 사람의 살아가는 그 내용이 바로 나 자신의 삶을 사는 것 같았다.

그런데 한 개인의 삶이 결코 자신만을 위한 것이 아님을 경험하였다.

그래서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서 모든 사람은 서로 관계가 있다.

 

명절이기도 하였지만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함께 먹는 즐거움이 또한 큰 것이다.

그러나 나는 금년부터 치아문제로 먹는 시간이 그렇게 좋은 시간이 못되었다.

그리고 서로 함께 구성된 치아가 약한 까닭에 씹고 뜯기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평소에 치아관리를 잘 했어야 하는데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그렇다고 다시 돌이킬 수 도 없고 이제 지금의 상태에서 잘 유지보수 하여야 했다.

문제는 하나의 치아가 약하므로 다른 치아에게 영향을 주고 있었다.

 

그래서 생각된 것이 한 사람의 건강한 삶이 이웃에게 아름다운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다.

근자에 사회적으로 생겨진 여러 가지 사건을 통해서 봐도 그렇다.

사건을 일으킨 사람으로 인하여 국민의 마음에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몸의 각 지체의 건강문제도 우리가 직접 경험하고 있다.

팔이 아프거나 어깨가 아파도 다른 지체에 영향을 주는 아픔의 경험들이 있다.

그렇게 되면 온 몸이 활동하는데 힘들게 하는 것은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 일이다.

 

우리가 사는 사회는 서로 영향을 주면서 관계를 맺고 살아간다.

그래서 나 혼자만 잘 먹고 잘 살면 된다고 하는 생각은 이제 해서는 안된다.

사회공동체에서 한 사람의 행동이 미소를 짓게 할 수 있고 아니면 찡그리게 할 수 있다.

 

고전12:26에서 “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즐거워하느니라”고 하였다.

그래서 우리는 넓은 의미에서 서로 연결된 피조물이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지으시고 모든 만물을 다스리며 생육하고 번성하라고 하셨다.

이 명령이 완전하게 순종되어졌다면 피차에 좋은 영향력을 주는 가운데 하나님의 창조하신 의도대로 운행되었을 것이다.

 

그런데 그 명령에 불순종하므로 서로 고통을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것이 우리가 사는 세상이다.

이 일을 바로 잡으시기 위한 계획을 세우시고 그 계획의 완성자로 예수님을 보내셨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모든 문제를 손대시고 해결하신다.

 

예수님 외에는 아무런 대안이나 대책도 없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에서 오직 예수님만이 우리를 서로 살아가게 하시는 분이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0 선교사역의 전환 박원석 2013.06.23 1556
389 정방원/금식후기 [1] 2013.06.04 2135
388 함께 하는 것 박원석 2013.03.12 1458
387 두려움 박원석 2013.02.16 1346
386 적은 무리 박원석 2013.01.21 1598
385 선유도아이들 [3] 그루터기 2013.01.16 1056
384 나는 돈을 사랑해! [3] 박원석 2012.12.23 921
383 권면 [1] 박원석 2012.11.12 730
382 심방 박원석 2012.10.29 854
381 선유도아이들 [2] 그루터기 2012.10.23 992
» 예수님 외에는 [1] 박원석 2012.10.05 1083
379 얼마나 어려운가? [1] 강종춘 2012.09.11 1071
378 가슴을 후비는 말씀 [1] 김세진 2012.04.05 1359
377 교회도 불경기 타격(퍼온글) [1] 오해춘 2012.03.11 1202
376 황은연목사 설교-우리들의 영광 [1] 좋은글 2012.03.06 1486
375 두 배의 유익 [2] 오해춘 2012.03.04 1176
374 혈육의 정 [1] 오해춘 2012.02.29 1190
373 선유도아이들 [2] 그루터기 2012.02.27 1487
372 말미암아 사는 자 박원석 2012.02.18 1198
371 선유도아이들 [1] 그루터기 2012.02.18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