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035: 탁구 허풍선이

2019.03.09 09:49

관리자 조회 수:2

오랜만에 운동을 하러 탁구장에 가려다가 제자리 걸음만 했다.

워밍업 없이 몸 놀리다가 몸 상할까 두려웠기 때문이다.

 

탁구를 치다가 상한, 오른 팔 테니스 엘보, 왼손 중지 염좌 통에 교대로 시달리게 되면서, 양손을 쓰는 나도 이젠 운동도 원대로 해서는 안 된다는, 몸의 경고음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새봄을 맞이할수록 쇠락해져가는 육신.

아이러니다.

 

건넌 마을 젊은 처자 꽃 따라 오거든

꽃만 말고 이 마음도 함께 따가주 

 

이젠 언감생심이다.

 

그나마

육의 몸이 죽고, 영의 몸이 사는,

전인 완성으로 나아가는 구원의 경지라면,

얼마나 좋겠는가?

 

살코기는 부패해져 가는데

육정은 날로 기승을 부리니

 

그 언제 

육의 몸이 죽고, 영의 몸이 사는

바울의 소마 부활이 내 몸에서 실현될까?

 

미완의 생

육의 일이 그러하듯, 영의 일까지.

 

비단

몸 상할까 봐, 탁구장엘 안 간 것이 아니다.

비어 있는 내가 젠척하며 사는 

내 허풍이 스스로 가소로웠기 때문이다.

 

통화 중

오직 예수의 사람 친구 박 목사가

니가 그럭저럭 산다면, 나는 뭐냐?

라고 반문했다.

 

어떻게 지내고 있느냐? 묻던 중

 

그랬다.

 

허풍선이.

실속 없이 무력한 내가 나를 비감하게 했기에

운동도 삼갈 수밖에 없었나니

 

 

 

2019.03.08(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