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043: 과거형이 없는 부활

2019.03.19 07:32

관리자 조회 수:2

주일 아침 용기를 얻는다.

 

지옥의 밑바닥을 예약해 두었던,

배신자-시몬 베드로가

 

작당하여 동료 6명이나 데리고, 부활하신 주님을 좇지 않고, 입에 풀칠하는 일을 찾아 나서서 디베랴 호수에 허망한 그물질을 하고 있었을 때에,

 

부활하신 주님께서 그 앞에 나타나셨다.

 

떡과 생선으로 허기진 그네들의 배를 채워주신 예수께서, 탈선자 베드로에게 물으신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그런데 시몬 베드로가 총알(시몬의 어의) 같이 대답한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참 뻔뻔하다, 는 느낌이 팍 든다.

 

어떻게, 주님을 배반하고, 피해 달아난 자가 자신이 주님을 사랑하는 제자인 줄 당신이 잘 알고 있지 않냐고 반문하듯, 당당하게 대꾸할 수 있었을까?

 

기이하다. 시몬 베드로의 속내가.

 

적어도, 양심 있는 사람이라면, 내가 주님을 사랑한다고 대답할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이 간악한 나를 지금도 사랑하고 계신 줄 믿습니다, 라고 대답했어야 옳은 게 아닌가?

 

이런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는 대화를 꼼꼼히 기록한 이가 사도 요한이다.

 

요한 사도의 눈에는, 비록 베드로가 일시적인 공포와 허기 때문에, 그 사랑을 배반한 배신자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드로는 주님을 사랑하는 자임에 틀림 없어 보였기에, 이런 대화를 놓치지 않았던 게 아니었을까?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라고 고백한 시몬 베드로의 심정은, 내가 비록 주님을 세 번이나 부인한 용서 받을 수 없는 죄인이었지만, 그 죄를 기억조차 아니 하시고, 사랑으로 부활해 오신 주님을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내건 사랑을, <앞으로> 나타내 보이겠다는 결단이 아니었을까?

 

하여, 이 본문은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앞으로> 반드시 알게 되실 것입니다 라는 결단으로 읽어야 하지 않을까?

 

네 과거의

행적을 묻지 아니하리니

 

대답하되 주여 없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하시니라(요8:11)

 

사랑의 주, 부활하신 예수 안에는 

과거형이 없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지금은> 아시나이다.

 

믿어주시어, 주님의 양떼를 먹이고, 치라 하셨으매,

<앞으로>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십자가를 거꾸로 지어 확증해 보이겠나이다.

 

내일에 서서 오늘 당당한

반석-베드로의 

영원한 현재(형)이신 주님이 아는 자신의 주님 사랑을 본다.

 

나도 감히 이 아침에 고백한다.

당당하게—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잘 알고 계시나이다.

 

이루(게) (하)소서!!

 

아멘아멘~

 

2019.03.17(주일) 아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