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044: 시/바통 터치

2019.03.19 07:33

관리자 조회 수:2

바통을 건네주려

혹한을 견디다 붉어진 호흡

서둘러 이어받느라

신록을 건너 뛴 샛노란 질주

 

산수유 겨울 열매와 봄꽃이 

이어달리는

아름다운 승계로 

때깔 고운 봄

 

열매가 다시 꽃이 될 수 없지만

꽃도 열매 없이는 된 것이 아님을 알아

 

열매는 절제를

꽃은 겸양으로

 

상호 존경하고 존중함으로 

봄이고 봄인 봄

 

부디, 

너도 나도

이 이쁜 스냅으로 남는

바통 터치이고저

 

2019.03.17(주일)

 

사진 : 김진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