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063: 김윤환

2019.04.07 09:47

관리자 조회 수:2

오늘 오후 7시, 시흥시 ABC 행복학습센터 어울림갤러리에서, 우리 목회자 서로돕기운동 연합 더조이유니언 회원이신, 시인 김윤환 목사님의 동시집 <<내가 밟았어>> 출판 회 및 시흥 연성지역 아동센터돕기 시화전에 참석했다.

 

나는 그 시화전에서 즉흥 시를 한 편 썼다.

 

김윤환 어린이는

 

나이를 불문하고

자기 가진 전부를

빈들에 

떨리는 손으로 내놓은 이가 

어린이이다

 

떨리는 손으로

제 가진 재능

제 먹은 나이

빈들에 

다 내려놓은

어른 김윤환은 어린 아이다  

 

어른들을 죄다 아이 되게 할

빈들의 기적을 이룰

 

~~~~

내빈 동시 낭독회 시간을 가졌다.

나도 김윤환 시인의 동시 한 편을 낭독했다

 

평화의 소녀상 /김윤환

 

그 작은 주먹에

꽃을 주고 싶어요

 

그 눈물 꽃수건으로

닦아 주고 싶어요

 

그 잘린 머리카락에

꽃핀을 달아 주고 싶어요

 

그 맨발에

꽃신을 신겨주고 싶어요

 

하지만 누군가

눈물로 마음깊이

사죄할 때까지

 

그 꽃도 꽃수건도

꽃핀도

싫어요 싫어요

소녀는 말해요

나는 나는

용서할 거야

 

그들이 눈물로

편지를 써온다면

마음의 꽃을 가져 온다면

웃으며 맞이할 거야

 

~~~~

내빈 중에서 반성하는 마음으로 무단횡단을 낭송한 어른도 계셨다

~~~~

 

무단횡단/김윤환

 

학교 가는 길

신호등 깜박깜박 

나도 몰래 무단횡단

 

강아지가

내 배를 껑충 넘어

무단횡단

 

한 밤에 동생이

엄마 아빠사이

무단횡단 

 

점심시간 줄섰는데

슬쩍 웃고는 내 앞에 선

짝꿍 용선이 무단횡단 

 

선거 때 머슴이라고

인사했던 의원 아저씨

행사장에서는 맨 앞으로

무단행단

~~~~

 

모처럼, 동심으로 돌아가 파릇파릇한

정서를 회복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아동센터돕기 후원 운동이 성공리에 잘 마무리 되기를 기도한다.

 

2019.04.05(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