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073: 시/삼각산

2019.04.19 20:19

관리자 조회 수:1

피조 된 자기 형상이 제 이름을 드러내는 

저 삼각산

 

큰 바위 얼굴처럼

드러 낸 자기 얼골로 그리스도인이라

칭함을 받을 수 있을 날이 

 

행여 내게도 오려나

 

페달을 밟는 발목이 시리다

 

2019.04.13(토) 삼각산 서쪽 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