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686: 엔니오 모리꼬네

2020.07.26 09:33

관리자 조회 수:0

엔니오 모리꼬네,를 추모하며

우리네 아프고, 힘겨웠던 과거를 추억으로 만든 그의 수작(손놀림)

내 수작도 마냥 수작이지만 않길

기도하며

2020.07.18(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