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4154: 김정원 시인 선, 홍시

2021.10.20 07:36

관리자 조회 수:0

4154

김성찬 목사 

 

시인님이 서울에서 변방에 사는 저에게까지 따끈한 시집을 보내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축하하며, 이 계절에 어울리는 시 한 수 소개합니다.

 

홍시

 

김   성   찬

 

내 마음의 차례상에 올립니다

홍시

 

당신이 세월에 빌어 녹인

홍시

 

노을 녘에 붉어진 눈시울

홍시

 

오셔서 드세요

홍시

 

이젠 마음의 차례상 외엔 길 없는 후회

홍시

 

《사막은 나이테가 없다》(열린출판사, 2021)에서.

 

- 나는 내게 시집이나 책을 보내주신 분에게 고마움의 표현으로 부족하지만 내 시집 2권을 드려 보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