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5.18 기념일을 보내며

2008.05.20 16:56

박병권 조회 수:1392 추천:74

 지난 주일 주보에 "오늘은 민주화 운동기념일" 입니다. 라고 교회소식란에 써 놓았습니다.

 예배 광고시간 - 역사속에서 진실과 정의를 위한 선한 싸움을 기억하는 날이 되자고 하였습니다.

 다소 언짢아 하는 이들도 순간 눈에 띄었지만,  한 줄 더 덧붙였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하나님의 나라는 그냥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거룩한 투쟁을 먹고 자란다구요.

 

 5.18을 지나면서 자주 느낍니다.

 나는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운 날들"을 살고 있구나 라는 느낌을,

 화려한 휴가라는 작전명으로 광주에서 벌어진 그 참혹한 잔혹극을 생각하면서

 신군부로 지칭되는, 뒤에는 최고 통치자가 되고 권력과 명예를 맘껏 누린 그사람들의

 미소를 악마의 미소라고 생각한 적도 있었습니다.

 인간에 대한 분노를 가장 강하게 느꼈던 것도 그들 때문이었다는 기억도 떠오릅니다.

 그 당시에 제가 기억하기로는

 그 오고 가도 못하는 도시에서 , 아직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할 그 수많은 생명들의

 죽음과 아비규환이 벌어질 때 , 티 브이 에서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중계되었습니다.

 인간 삶의 이 부조리함 - 나라의 한 도시에서는 민주를 열망하며 생사를 내 나라의 군인들에게 침탈당할 때

 여타의 나라 곳곳마다 여성을 도구화하고 선정성에 기대어 인간을 도구화하는 일이 천연덕 스럽게 벌어지는,

 

 당시에는 저도 몰랐습니다.

재수 생활 하느라고 종로의 학원가를  서성이고,  가끔 불심검문하는 경찰들이 무지 싫어서 가끔

뻣대기도 하고,  주변의 사람들이 얘기하는 시국의 정서에 대하여 뭔가 큰 일이 벌어지지 않겠나?

하는 기대가 있었던 때였습니다.

 정확히 그 광주의 장면을 본것은 86년 학교 후배가 살고있는 작은방에서 였습니다.

 화면이 조악하게 편집된, 중간 중간 흐리기 이를데 없는  그러나 실감은 무지하게 나는 비디오 필름,

보다가 울컥 토함이 올라와서 급히 화장실에 갔다오면서 끝까지 보았습니다.

작년에 나온 잘 만들어진 영화보다 몇배는 더 실감나는 그림이었습니다.

한동안은 제가 전두환 처단 결사대의 선봉에 설까하는 생각도 당시에 하였습니다.

 

망월동 묘소- 민주화 묘역이라고 부르는 곳에 다녀온지가 한 칠년, 팔년이 된듯합니다.

이한열 강경대 비석의 글들을 읽으면서 남아있는 자의 빚진마음이 무겁게 느낀 감회가 새롭습니다.

그 평화로운 묘역을 돌아보면서 과연 저들의 간절한 소망과 결의에 찬 몸짓들이 말하는 바를

 들으며 살고 있나를 생각해 보기도 하였습니다.

기억하기로는 그 때 추모관의 안내장에서 이러한 말들을 읽은 듯 합니다

5.18은 민주화 운동의 꽃봉오리라는 진실 그리고 잘 기억하여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야 하는 기억의 의미

더불어 그 운동의 보편적 가치를 삶에 뿌리내리는 현재화가 필요하다는 사실,

 

하나님이 만드신 인간존재의 존엄을 지키고,  생명을 파괴하는 모든 시대적 정서와 폭력의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어찌 살아야 하는 지를 고민하며 살고,

예수의 삶을 실현하기 위한 성실한 삶으로 해석하고 살아야 하리라는 생각을 깊게 해봅니다.

아들들에게 이러한 이야기를 간단히 해주면서 5.18을 생각해보는 날입니다.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07-19 23: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번개4 강의원고- 21C목회전략소고, 자기피로 사신교회 [4] 전현석 2008.05.08 3159
17 번개 1 - 주님이 너무도 절박하여 복된 이들의 요엘서 공동묵상 대화록 [8] 김성찬 2008.01.01 2643
16 함께 토론해 봅시다 : 제자가 되세요! [33] 정방원 2008.05.19 3339
15 자연 생명지키기- 생명의 강 순례단과 함께 한 오후 [2] 박병권 2008.05.23 2641
14 호출을 명 받았습니다. [14] 김성찬 2008.06.12 1883
13 촛불집회 그 광장에서 [6] 박병권 2008.06.06 1537
» 5.18 기념일을 보내며 [1] 박병권 2008.05.20 1392
11 촛불에 나타난 민심을 읽으십시오 (다음 토론방 게재) [5] 강물 2008.05.19 1495
10 광우병-촛불문화제, 회원이 쓴 글이 '다음' 토론 베스트글이 되었습니다 추천 16000, 조회 24만, 댓글 2200 [2] 강물 2008.05.15 1424
9 만시지탄 [8] 암중모색 2008.05.03 1380
8 용서를 구합니다. [16] 이 성우 ♡ 2008.01.31 1510
7 이건 아니잖아요. [27] 이성우 2008.01.18 1690
6 관상기도에 대하여 [13] 윤사무엘 2007.12.10 1894
5 번개 4 - '말씀과 불'의 보따리를 풀다. [5] 김성찬 2008.05.07 1697
4 사패산 삼행시 [5] 양동춘 2008.04.30 1394
3 번개3-사패산 어록및 낭송 시 모음 [2] 김성찬 2008.04.17 1993
2 시가있는 좋은 사람들의 산행 [7] 오준흥 2008.04.17 1492
1 번개 2 - 그 님이 절박하여 수선화 된 이들의 아가서 공동 묵상 대화록 [3] 김성찬 2008.02.27 1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