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마가복음 마가 12:28-34 그 구원에 이른 지혜

2009.11.25 21:41

김성찬 조회 수:1003 추천:46

영혼일기 430: 그 구원에 이른 지혜

2009.11.25(수)


그 지혜로 구원에 이른 서기관.

네 믿음이 구원에 이르게 했다 는 말씀을 많이 있지만, 그 지혜로 구원에 이르렀다 고 예수께서 칭찬하신 이는 이 본문 말고는 찾아보기 힘들다.


그는 마가복음 12장 28-34절 '가장 큰 계명'에 나오는 서기관이다.

그 지혜는 진리를 분별할 줄 아는 지혜였다.


유대 전승에 의하면 율법 가운데 365개가 금지 조항이고, 248개가 그 부칙이다. 이렇게 613개나 되는 율법 조문들은, 유대인들 얽어맸다. 그런 그들의 주된 논쟁거리는 그 율법 중 제일 가는 것이 무엇이냐 였다. 율법이 말하는 바를 그들은 한마디 말로 정리해 보고자 했다.


서기관은 그 논쟁의 한 복판에 있었던 사람이다. 그런 위치에 있는 사람이다. 그런 그였기에 예수님과 사두개인들 사이의 부활 논쟁을 지켜보다가 예수께서 대답 잘하신 줄 알고(막12:28), 그의 의문을 예수께 여쭈었다.


예수님께서는 명쾌하게 율법의 궁극적인 지향점을 압축 요약해 주셨다. 그러자 지혜 있는, 진리를 분별하는 지혜가 있는 서기관은 그 말씀을 바로 받아 올바른 신앙고백을 주께 드린다.

장면 1.

예수.
우리 주 곧 하나님은 유일(唯一)한 주시다.
주 너희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라.

서기관.
하나님은 한 분이시오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는 말씀이 참이니이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이 전체로 드리는 모든 번제물과 기타 제물보다 나으니이다.

예수.
그 지혜 있게 답함을 보시고, 네가 하나님 나라에 멀지 않도다.

구경꾼, 시비꾼.
그 후에 감히 묻는 자가 없더라.

그랬다. 이 문답을 오늘에 적용해 보면 이렇다.

장면2.

성경.
우리 주 곧 예수님은 유일(唯一)한 주시다.
주 너희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라.

참 신자.
예수님은 유일한 구원의 주시오.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는 말씀이 참이니이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이 전체로 드리는 모든 번제물과 기타 제물보다 나으니이다.

성령.
그 진리를 올바르게 분별하는 지혜를 보시고, 네가 이미 구원에 이르렀도다.

구경꾼, 시비꾼.
그 후에도 계속 시비하더라.

이상의 말씀을 한 줄로 정리해 보면, 진리의 영이신 성령의 지혜로 오직 예수만을 구세주로 믿는 믿음 안에서, 성령님께서 부어주신 힘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동시에 이웃을 사랑하는 삶이 제일가는 계명이라는 말씀이다. 머리로 진리를 분별하고, 가슴으로 그 진리를 뜨겁게 사모하며, 손과 발로 사랑이신 진리를 사랑으로 나누는 일이 제일가는 계명을 알고, 실천하는 지혜다.

우리 주 곧 하나님은 유일(唯一)한 주시다, 라고 설파하셨던 예수님의 말씀에 대해, 옳소이다, 무릎을 치며 하나님은 한 분이시오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는 말씀이 ‘참’이니이다, 라고 환호작약한 서기관의 심사는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고백하는 참 사람 예수에 대한 열광이다. 성령 하나님께서는 예수님이 유일한 구원의 주님이시지요, 라고 묻는 나에게 천하 인간에 구원받을 만한 다른 이름을 주신 일이 없다, 라고 성령께서 나에게 답하신다. 나 또한 대답한다. 예수 밖에 구원이 없음이 ‘참’이니이다. 아멘, 아멘 할렐루야! 그 참에 서서 우린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 같이 사랑한다. 그 참에 선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만이 참이다. 왜냐하면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의 알파와 오메가란, 예수 사랑으로 얻은 구원이기 때문이다. 그 아들을 주신 예수 안에 있는 구원 때문에 우린 하나님을 사랑하며, 참 이웃 사랑이란 예수 안에 있는 구원을 이웃에게 소개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하나님 사랑은 그 아들 예수를 통한 구원을 믿는 일이며, 이웃 사랑이란 믿음의 주시오, 또 온전케 하는 분 이신 내 구주 예수를 믿음을 증거 하는 일이다.

난 서기관의 이 동의에 감탄하며, 감격한다.

서기관.
하나님은 한 분이시오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는 말씀이 참이니이다.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이 전체로 드리는 모든 번제물과 기타 제물보다 나으니이다.

그는 말씀을 제대로 읽고, 기록한 영감 있는 사람이다. 진리를 올바로 분별한 사람이다. “하나님은 한 분이시오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는 말씀이 참이니이다.” 라는 고백 속에서 우린 그가 살던 시기에도 종교다원주의와 혼합주의가 판쳤을 거라는 진단을 해 볼 수가 있다. 그런 그였기에 예수님께서 하나님만이 유일한 주시라는 말씀에 무릎을 치며 열광적인 동의를 표했다. 그리고 그는 말씀을 참 뜻을 놓치지 않은 들을 귀 있는 사람이었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이 전체로 드리는 모든 번제물과 기타 제물보다 나으니이다.” 구약 성경에도 바로 이 말씀이 기록되어 있다.(삼상15:22;호6:6)

사무엘이 가로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제사를 그 목소리 순종하는 것을 좋아하심 같이 좋아하시겠나이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수양의 기름보다 나으니-삼상15:22.

나는 인애를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며 번제보다 하나님을 아는 것을 원하노라-호6:6.

말씀이 기록되지 않아서 못 본 것이 아니다. 그들의 눈이 제물에 가린 까닭이다. 귀가 어두워 듣지 못함이다. 그는 맹목적이고, 가식적인 종교적 제사에 염증이 나 있던 사람임에 틀림없다. 그랬다. 그래서 그는 내 전부를 태워 하나님께 드린다는 번제조차도 하나님을 깊이 알고, 그 뜻을 이웃에게 나타내 보이는 실천하는 믿음보다 못하다는 고백을 주님께 드릴 수 있었다.

365일 금지 조문에 얽매어 살던 유대교인들의 고단하고, 가식적인 삶을 그는 맘 아파하지 않았을까? 365일 하지 말라 압박하는 율법에 대해, 복음을 366일 하지 말라, 즉 두려워하지 말라 선포하고 있다. 뭔가 더 오래, 힘들게 수행하고, 단련을 해야 도통하게 된다는 율법적 교리는, 그 복음과 무관한 인간적 속박임을 그는 이미 눈치 챈, 참 성경의 사람이었을 것 같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는 말씀의 바로 자신의 눈앞에 선, 나사렛 예수 안에서만 가능함을 예수 안에서 발견했다. 그래서 무릎을 쳤다.

당신 말씀이 ‘참’입니다. 그는 그 고백으로 구원에 이르렀지만, 그는 그 종교집단에서 축출되었을 것만 같다. 당신의 말씀이 ‘참’입니다.그 고백으로 손발이 묶여, 깊은 감옥에 투옥되었을지도 모른 그 불신의 시대에 그는 ‘참’ 용기 있는 ‘참’ 신앙인이었다. 번제보다 나은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얼마나 놀라운 영적 성찰인가? 그는 당시 우매한 율법주의자들의 허상을 깨뜨리고 참 율법의 정신을 말씀 안에서 발견한 참 지혜자였다.


진리의 성령이시여!
이 시간 내 영과 혼과 육에 임하시어,
주의 말씀을 밝혀 주시어 나의 영적 우매함을 깨뜨려 주소서!
말씀을 말씀으로 이해하고, 받고, 실천하는 참 말씀의 사람 되게 해 주소서!

예수께서 그 지혜 있게 대답함을 보시고 이르시되
네가 하나님의 나라에 멀지 않도다 하시니-막12:34.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11-27 23:40)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11-27 23: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마가 9:31-32 감히 묻기도 무서운 [1] 김성찬 2009.07.08 992
50 마가 12: 자기 의義 김성찬 2009.11.04 945
49 마가11:27-33 그들의 딜레마 김성찬 2009.10.21 967
48 마가11: 1-10 나귀 * * 김성찬 2009.10.07 968
» 마가 12:28-34 그 구원에 이른 지혜 김성찬 2009.11.25 1003
46 성지컬럼-에베소에서-헛되지 않는 수고 김성찬 2008.04.10 1079
45 그리스 성지순례기(7)-데살로니끼를 거쳐 까발라까지 윤사무엘 2008.04.10 1639
44 그리스 성지순례기(6)-고린도, 아테네(아띠나)에서 윤사무엘 2008.04.10 1925
43 밧모섬 성지순례기(5)-에베소에서 밧모섬으로- 윤사무엘 2008.04.10 1013
42 터키 성지순례기(4)-에베소에서 윤사무엘 2008.04.10 1501
41 터키 성지순례기(3)-라오디게아에서 서머나까지 윤사무엘 2008.04.10 1602
40 터키 성지순례기(2)-이스탄불에서 갑바도기아지역으로 윤사무엘 2008.04.10 1891
39 터키 성지순례기(1)-암스테르담에서 이스탄불 윤사무엘 2008.04.10 2245
38 사랑으로 판단하라 김성찬 2008.05.09 872
37 이름뿐인 그리스도인 김성찬 2008.05.09 921
36 은혜의 무교절 지키기 김성찬 2008.05.09 1105
35 죽어 다시 살자 김성찬 2008.05.09 947
34 음행보다 더 파렴치한 죄악 김성찬 2008.05.09 1056
33 상벌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김성찬 2008.05.09 841
32 애프터서비스 김성찬 2008.05.09 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