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369: 땅 끝까지 가려한다면

2013.07.26 08:52

김성찬 조회 수:589 추천:35



영혼일기 1369 : 땅 끝까지 가려한다면

2013.07.26(금) 

 

요즘 수시로 기척도 없이

집 나가는 아내가

 

넓은 마음으로 양해를 구한다는

차폭보다 더 폭넓은 굴신 표지를 뒤통수에 매달고

낮은 포복으로 바닥을 기는 

대로大路의 딱정벌레가

 

흘린 식은땀조차 다 말랐음직한

천년 같은 하루가 다지나가는데도 

소식이 감감하다

 

찾아 나설 고속 엔진을 앗긴

한 치도 운신할 길 없는 안타까움에

타는 내장內腸의 배기량만 한껏 부풀어 오르고

 

속절없어

대책 없이 정차 중 뿡뿡 뿜어대는 매연 속에서

냉각수 분출 없는 메마른 와이퍼만 연신 깜빡이며

 

딱정벌레가 기어 돌아옴직한 코너 쪽으로

하이 빔을 환히 밝히고 

해질녘까지 멀겋게 서있었다

 

땅 끝 일동까지 다녀왔다며 

 

생각이 없어서 방법이 없었고, 기술이 없어서 용기가 없었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좌우로 치우칠 수도 없어

 

오직 

한 길 

땅 끝까지

한 눈 팔지 않고 직진할 수 있었다고

어깨를 으쓱이며

 

만날

생각 많아 방법 많고, 기술 좋아 만용을 부려대는

곁눈질 하느라

외길가지 못하는

내 잔재주를 비웃는다

 

광야생활 사십년

아직도

땅 끝에 다다란 본 적이 없는

땅 끝 행, 전업 운전자를

 

차선 바꾸기가 두려워

앞으로, 앞으로만

달리고, 달려 지구를 한 바퀴 돌아 

주차장으로 들어 선

전업주부가

 

땅 끝까지 가려 한다면

그곳이 마땅히 당도해야 할 목적지라면

 

직진만,

허리를 곧추세우고 

두려워 떤 경건한 첫 마음으로 

오직 앞으로만 가라고,

온리 앞으로만 가야 한다고

 

땅 끝을 밟은 만감이 교차 한 듯

빵빵

팡파르를 울려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