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720: 옥선 누님 잠들다

2020.08.13 07:46

관리자 조회 수:3

옥선 누님 잠들다

향년 87세

2020.08.11(화) 오후8시30분

 

두어달 전, 육이오 동란 중에 평북 영변에서 서울로 피난 내려 온 아홉 사람 중에 자신만 입때껏 살아있다고 하셨는데, 끝내 고향 땅을 밟아 보지 못하시고 오늘 별세하셨다. 

 

치매에 걸리지 않고, 늙어가는 것을 하나님의 은혜라고 하셨는데, 오늘 가셨다. 그제 교우들과 병상 심방을 왔을 때만 해도, 이렇게 쉽게 가실 줄은 몰랐는데. 나이는 연출이 없다.

 

일생 나보다 남을 먼저 위하는 고운 심성이 가신 날조차 길일로 만드셨다. 이 시간에도 비가 내리지 않고, 내일은 오십 일만에 비오지 않는 날이 될 거라는 예보가 떴다. 그래 살아 오신대로 조문객들을 위해 천국 가는 날짜도 이타적 기도로 응답을 받으셨다.

 

작은 누나가 병상에 곱고, 편안한 얼굴로 누워 계신 당신을 보며 ‘50년대 말 선친과의 별리를 떠올리셨다고 했다. 아버님과의 마지막 이별을 누님을 통해 다시 나누고 있다 하셨다. 

 

우리네 염려보다 산뜻하게 가신 님.

 

몸이 다시 사는 것을 믿사오며

故 김옥선 집사님의 천국 입성

 

당신의 기쁨과 소망이신

주님 품에서 참된 안식을 누리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24 3724: 말씀으로만 엮은 장례 예식 설교문 관리자 2020.08.14 3
3723 3723: 71(20-19) 더조이유니언 이야기 도배장판 관리자 2020.08.14 3
3722 3722: 더조이유니언 이야기 감사 양동춘 목사님 병원 심방 관리자 2020.08.13 1
3721 3721: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회와 목회 서울 횃불회 관리자 2020.08.13 6
» 3720: 옥선 누님 잠들다 관리자 2020.08.13 3
3719 3719: 데살로니가전서 5장 묵상 하나님의 현재하심에 일치하게 행동하라 관리자 2020.08.13 0
3718 3718: 백일몽? 관리자 2020.08.13 1
3717 3717: 펌 두 편의글 김오순 경고, 장마가 아니다 관리자 2020.08.13 1
3716 3716: 복음-빌 게이츠 나눔으로 섬김 말씀의 행동화 관리자 2020.08.13 0
3715 3715: 주여, 도우소서 관리자 2020.08.09 1
3714 3714: <언론인 여러분께 묻습니다> II /조국 관리자 2020.08.09 1
3713 3713: 남수영 장로-그는 여호수아다. 관리자 2020.08.09 1
3712 3712: 나의 더조이유니언 이야기/최현진 목사 관리자 2020.08.09 1
3711 3711: 더조이유니언 선교회 격려 예배 관리자 2020.08.09 1
3710 3710: 더조이유니언 선교회 임시 총회 관리자 2020.08.09 2
3709 3709: 채찍질-나의 나된 것은 관리자 2020.08.09 1
3708 3708: 나막신 장사 관리자 2020.08.09 0
3707 3707: 임대차 3법 관리자 2020.08.09 1
3706 3706: 지구는 하나다 관리자 2020.08.09 0
3705 3705 : 주일 설교 관리자 2020.08.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