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고린도전서 음행보다 더 파렴치한 죄악

2008.05.09 21:24

김성찬 조회 수:1054 추천:53

고전5:1-2 음행보다 더 파렴치한 죄악                  
                                                    

찬송 -337장                                                                            고린도전서 5장1-2 절

2    그리하고도 너희가 오히려 교만하여져서 어찌하여 통한히 여기지 아니하고 그 일 행한 자를 너희 중에서 쫓아내지 아니하였느냐
    


  근친상간은 유대의 율법(레18:8;20:11)에서 금하고 있는 추악한 죄악입니다. 당시 로마에서도 근친상간의 죄를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고린도라는 도시가 그만큼 타락한 도시였다는 말입니다. 바울은 구체적으로 그 죄목을 적시하고 있습니다. 누가 그 아비의 아내를 취하였도다(1절).
  그런데 문제는 고린도 교회가 그 계모를 취한 음행을 범한 자를 치리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왜, 고린도 교회는 그런 부도덕한 죄를 범한 자를 방치했느냐는 것입니다.
  고린도 교회가 그 도시에 만연한 퇴폐문화에 젖어 영적으로 무감각해졌거나, 아니면 그 죄를 범한 인물이 그 죄악까지도 묵살해 버릴만한 당당한 권세를 지닌 실력자였을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교회 밖의 사람이어서 교회가 모른 척 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성경은 너희 중에(1절)라고 말합니다. 고린도 교회 안에서 일어 난 죄악이었습니다. 그런데도, 그들이 오히려 교만하여져서 통한히 여기지 않고, 물리치지 않는 방조죄를 범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 죄에 대한 둔감한 고린도 교회의 영적 무감각증을 바울사도는 음행보다 더 파렴치한 죄악이라고 책망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한 인간의 죄보다 그 죄과에 대해 통분함이 없는 인생에 대해 인내하지 못하십니다. 우리 자신의 죄과에 대해 폐부를 찢는 오열과 통회를 하나님께서는 원하시며, 기뻐하십니다.
  



묵상 - 본문이 나에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적용 - 나의 영은 나의 죄와 허물에 대해 얼마나 민감해 하는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마가 9:31-32 감히 묻기도 무서운 [1] 김성찬 2009.07.08 992
50 마가 12: 자기 의義 김성찬 2009.11.04 943
49 마가11:27-33 그들의 딜레마 김성찬 2009.10.21 965
48 마가11: 1-10 나귀 * * 김성찬 2009.10.07 966
47 마가 12:28-34 그 구원에 이른 지혜 김성찬 2009.11.25 1000
46 성지컬럼-에베소에서-헛되지 않는 수고 김성찬 2008.04.10 1079
45 그리스 성지순례기(7)-데살로니끼를 거쳐 까발라까지 윤사무엘 2008.04.10 1636
44 그리스 성지순례기(6)-고린도, 아테네(아띠나)에서 윤사무엘 2008.04.10 1918
43 밧모섬 성지순례기(5)-에베소에서 밧모섬으로- 윤사무엘 2008.04.10 985
42 터키 성지순례기(4)-에베소에서 윤사무엘 2008.04.10 1499
41 터키 성지순례기(3)-라오디게아에서 서머나까지 윤사무엘 2008.04.10 1599
40 터키 성지순례기(2)-이스탄불에서 갑바도기아지역으로 윤사무엘 2008.04.10 1891
39 터키 성지순례기(1)-암스테르담에서 이스탄불 윤사무엘 2008.04.10 2243
38 사랑으로 판단하라 김성찬 2008.05.09 872
37 이름뿐인 그리스도인 김성찬 2008.05.09 921
36 은혜의 무교절 지키기 김성찬 2008.05.09 1103
35 죽어 다시 살자 김성찬 2008.05.09 945
» 음행보다 더 파렴치한 죄악 김성찬 2008.05.09 1054
33 상벌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김성찬 2008.05.09 841
32 애프터서비스 김성찬 2008.05.09 859